상단여백
HOME 사람들과 이야기 PHOTO & ESSAY
완전무결하고 싶어하는 완고한 이상주의적 유형을 향한 권고- Don Richard Riso
김종수 | 승인2018.01.18 16:31

01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너무 엄격한 기준으로 나와 타인을 구속하는 것을,
 

02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자제심을 잃고 비이성적이 될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03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잘못에 대해 비난을 받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04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나 자신의 모순을 보지 않으려는 성격을,

05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나 자신의 행위를 합리화하려는 성격을,

06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내가 변화시킬 수 없는 것들에 대한 집착을,

07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세상에 대한 모든 원한과 실망을, 

08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다른 사람의 신념이나 가치가 나의 신념과 가치를 위협한다는 생각을,

09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내가 다른 사람을 판단하는 위치에 있다고 믿는 것을,

10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나 자신과 다른 사람을 완벽하게 몰고 가려는 태도를,

11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나 자신의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무시하는 일을,

12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분노하고 참을성 없으며 쉽게 귀찮아하는 성격을, 

13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나의 몸과 감정을 두려워하고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을, 

14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나의 삶을 질서 있고 효율적으로 통제하려는 나의 욕구를,

15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습관적으로 잘못된 것에 초점을 맞추는 태도를,

16 이제 나는 내려 놓습니다. 모든 것을 바로잡는 일이 나에게 달렸다는 생각을,

17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긴장을 풀고 내게 주어진 삶을 즐길 것을,

18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매사에 최선을 다한 것으로 충분함을,

19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다른 사람들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는 것에 감사함을,

20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나의 실수에 대해 자신을 비난하지 않을 것을,

21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나의 느낌은 정당한 것이며 나도 느낌을 가질 권리가 있음을,

22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부드러움과 존경심으로 사람들을 대할 것을,

23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나 자신에 대해서도 부드럽고 관대해질 것을,

24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타인에게 너그럽고 관대해질 것을,

25 나는 이제 선언합니다. 삶은 선하며 신비롭게 펼쳐진다는 것을,


김종수  ahimna@naver.com
<저작권자 © 아힘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병천5길 32-35  |  대표전화 : 070-4607-3735  |  팩스 : 070-4325-7710
고유번호 : 126-80-02883  |  발행인 : 조진경  |  편집인 : 김종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수
Copyright © 2018 아힘나.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